PR

나노브릭의 새로운 보도자료를 공유드립니다.

[보도자료] 주식회사 나노브릭, 차세대 위조방지∙정품인증솔루션 ‘엠태그 플러스(M-Tag Plus)’ 출시

3년간 12억장 이상 판매된 위조방지라벨 ‘엠태그’의 차세대 모델…선택 기능 다양화 및 편의성 증대

3년간 12억장 이상 판매된 위조방지라벨 ‘엠태그’의 차세대 모델…선택 기능 다양화 및 편의성 증대

새로운 첨단 보안소재 추가해 복제 난이도 최상급으로 향상…짝퉁업자들의 기술복제 원천 차단

 

 

(2019.05.21) 기능성 신소재 전문기업 주식회사 나노브릭이 보안성과 편의성을 한층 강화한 차세대 위조방지∙정품인증솔루션 ‘엠태그 플러스(M-Tag Plus)’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신제품은 출시 3년 만에 12억장 이상 판매된 나노브릭의 위조방지라벨 ‘엠태그(M-Tag)’의 차세대 모델이다. 갈수록 지능화되는 위조 기술에 맞서 새로운 첨단 보안소재를 추가 적용해 복제 난이도를 최상급으로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엠태그는 라벨에 생활자석(고무자석, 휴대폰자석 등)을 댔을 때 색상이 바뀌면 육안으로 정품임을 알 수 있는데, 엠태그 플러스는 외부 자기장을 가하면 두가지 서로 다른 색상이 동시에 발현되며 변화되도록 설계됐다. 서로 다른 색가변 특성을 나타내는 ‘자기 색가변 소재(MTX)’를 동시에 적용해 위조 방지 기능을 극대화한 것이다.

 

 

‘자기 색가변 소재(MTX)’는 나노브릭이 약 8년간 연구개발해 세계 최초로 양산화에 성공한 기능성 나노 신소재로, 엠태그와 엠태그 플러스의 핵심 보안 요소이다. 전세계에서 나노브릭만 유일하게 양산 및 제조∙판매하며, 약 100건의 강력한 특허 기술로 짝퉁업자들의 복제를 원천 차단한다. 신제품 엠태그 플러스에 새롭게 적용된 ‘자기 색가변 신소재(MTX-Orange)’는 나노브릭이 3년간의 추가 연구개발를 통해 출시한 첨단 보안 소재로, 여권이나 화폐에 적용을 목표로 개발했다.

 

 

엠태그 플러스는 다양한 선택 기능을 추가해 고객 편의성도 높였다. 기존 진한 갈색을 나타내는 보안소재 기본색상을 다양화해 패키지 디자인과의 조화성을 높이고 라벨의 심미성을 강화했다.

 

 

신제품은 가변QR 정보를 기반으로 하는 온라인 인증 외에 다양한 오프라인 부가 인증 기능도 혼합 적용했다. 온도 인증기능(Thermo-On)은 특정한 온도에서 최적의 특성을 나타내는 부가인증 방법으로, 건강제품에 적용 가능하다. 라벨을 따뜻한 찻잔에 접촉시키거나 냉장고 안에 두면 숨어 있는 로고가 나타나는 방식이다. 광 인증기능(Light-On)은 카메라 플래시나 햇빛 등 빛의 노출 종류 및 강도에 따라 색이 변화하거나 특별한 패턴이 발현되는 인증방법이다. 바라보는 위치에 따라 색이 바뀌는 시야각 인증기능(Angle-On)도 추가 선택할 수 있다.

 
주재현 나노브릭 대표는 “신제품 엠태그 플러스는 첨단 소재를 중복 적용해 지폐급 보안성을 갖췄고, 국내 현존하는 위조방지기술 가운데 최상위 보안성을 갖춘 정품인증솔루션으로 자부한다”라며 “그동안 엠태그를 통해 국내외 기업들로부터 제품의 보안성과 신뢰성을 입증 받았듯이, 이제는 더 나아가 엠태그 플러스를 통해 위조품을 근절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 여기고 국내외 가품시장 철폐에 앞장서겠다”라고 전했다.

 

 

나노브릭 관계자는 “최근 다양한 정품인증 제품들이 출현하고 있지만, 마케팅이나 디자인적 요소가 복제방지 기능보다 우선하게 되면 결국 가품 출현으로 브랜드 이미지가 훼손되고 최종 소비자도 큰 피해를 입게 된다”라며 “정품인증솔루션 선택 시 가장 중요한 것은 복제방지 기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관계자는 “정품인증솔루션의 가장 큰 문제점은 정품인증 기술자체가 복제 되는 것”이라며 “라벨이나 패키지에 인쇄된 QR 코드나 이미지 코드를 휴대폰으로 인증하는 IT기반 위조방지기술은 인쇄된 라벨이나 이미지가 복제되거나 인증 사이트 자체가 복제될 우려가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유사한 정품인증 제품이 있다는 것 자체가 복제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언급하며 나노브릭 정품인증 기술의 유일성을 강조했다.

 

 

한편, 나노브릭은 다양한 기능성 나노 신소재를 지속적으로 개발∙생산할 수 있는 인프라인 ‘액티브 나노 플랫폼(Active Nano Platform)’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2012년 세계적인 나노 전시회인 동경나노텍과 나노코리아에서 연속으로 대상을 수상하며 기술력을 입증 받았다. 최근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기관 두 곳에서 모두 AA를 받으며 다시 한번 독보적 기술력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 엠태그는 현재 해외 수출용 K-뷰티 화장품부터 IT기기, 산업부품 등에 폭넓게 적용되고 있으며, 국내외 가품시장을 근절하고 수출기업의 브랜드 보호에 기여하며 소비자의 안전과 이익을 보호하고 있다.

 

 

[별첨] 엠태그 플러스의 기능 도식도

 

사진_나노브릭 차세대 위조방지.정품인증솔루션 엠태그 플러스_고화질

보안성이 더욱 강화된 나노브릭의 차세대 정품인증솔루션 ‘엠태그 플러스(M-Tag Plus)’.

라벨 뒤에 자석을 가했을 때, 두가지 서로 다른 색상이 동시에 나타나면 정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