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나노브릭의 새로운 보도자료를 공유드립니다.

[보도자료] 글로벌 문구 브랜드 빅(BIC), ㈜나노브릭과 함께 기능성 색가변 신소재 공동 개발키로

나노브릭, 글로벌 소비재 브랜드 빅(BIC)과 기능성 색가변 제품 사업제휴 체결

나노브릭, 글로벌 소비재 브랜드 빅(BIC)과 기능성 색가변 제품 사업제휴 체결

 

홈페이지 이미지

 

(2018.11.27) 나노신소재 전문기업 주식회사 나노브릭이 세계적인 문구 브랜드인 빅(BIC)과 전략적 사업제휴 계약을 체결하고, 기능성 색가변 소재의 상품화를 가속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식회사 나노브릭은 지난 2017년 7월 글로벌 브랜드인 빅(BIC)을 보유한 프랑스 소씨에떼 빅(Société BIC) 그룹과 기능성 색가변 신소재 공동개발 프로젝트를 착수하였고, 그간 성공적인 소재 연구개발 결과를 토대로 금번에 혁신적인 색가변 응용제품을 공동개발하기 위한 추가 사업제휴 계약을 체결한 것이다.

 

프랑스에서 설립돼 72년의 깊은 역사를 가진 BIC은 문구와 생활용품을 판매하는 브랜드로, 세계 160여 개 국가에 진출해 있다. 볼펜을 비롯한 BIC의 문구류는 높은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을 바탕으로 전 세계에서 하루에 1850만개꼴로 판매되고 있으며, 최근 급변하는 시장의 트랜드에 맞추어 신개념 문구류 및 소비재 개발에 집중하고 있으며, 혁신적인 나노 신소재를 보유한 나노브릭과 신제품 공동개발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2007년 설립된 나노브릭은, 수년간의 연구개발 끝에 외부 자극에 따라 다양한 특성을 조절할 수 있는 액티브 나노플랫폼(Active Nano-Platform)을 구축하였고, 외부의 자기장 혹은 전기장에 따라 컬러 또는 투과도가 변화되는 신소재를 생산판매 하고 있다. 자기색가변 원천소재를 기반으로 위조방지솔루션 엠태그(M-Tag)와 정품인증 팩키지 엠팩(M-Pac)을 보안 시장에 성공적으로 출시한 나노브릭은, 금번 BIC과의 공동개발을 통해 새로운 소비재 시장에 진입하며 하나의 핵심소재를 다양한 응용시장에 확대 적용하는 원소스 멀티유즈(OSMU:One Source Multi Use) 전략을 증명해 가고 있다.

 

나노브릭 관계자는 “나노브릭의 핵심역량은 다양한 기능성 나노 신소재를 창출할 수 있는 나노플랫폼(Nano Platform)에 있다”라며 “나노브릭의 독창적인 신소재와 글로벌 소비재 판매 영업망을 보유한 BIC과 협력하여, 기존과 전혀 다른 신개념 소비재를 탄생시킴으로써, 기능성 신소재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는 “앞으로 회사가 수년간 독보적으로 구축한 나노플랫폼을 통해, 독창적인 나노 신소재를 다양한 응용시장에 더욱 널리 전파할 수 있도록 글로벌 기업과의 공동개발을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